KALI DANCE

by 아이즘 IJM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10 USD  or more

     

  • Compact Disc (CD) + Digital Album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of KALI DANCE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ships out within 7 days

      $12 USD or more 

     

1.
08:09
2.
06:47
3.
10:19
4.
5.
05:49
6.
7.
04:55

about

In a manifesto of “We don’t know world music. It’s just music.”, IJM as a band consists of West African percussion, #sitar(Indian string), #flute, #Brazilian woodwind, base in a style of African blues and a Korean string called #Haegeum.
 This mysterious(marvellous) combination of instruments bears each country’s soul. Every single one distinguishes itself by the indigenous playing skills and unique sounds, however, the polyphony they make together does not only stay as a simple integration but it recreates a new world.
 The new world stands definitely outside of traditional, jazz or experimental music. Therefore we are only able to say that it’s just music since our music is too multicolour to be tied up in the single category of ‘#Worldmusic’.
 The rigid rhythm from Haedong, who learned percussion in West #Africa, presents as the backbone with its rigidity and dryness rooted from hot country. Hansaembawy studied Indian classical music in Varanasi, #India and his Sitar leads the melody with its exclusive and clear resonance. LeeKihyun vitalise IJM’s music with richness by playing the instruments including flute, Brazilian & West African woodwinds. Having trained on African blues and Brazilian music, Travis, the bassist, opens an infinite space to the band with his unconstrained rhythmical sense. On the top of that, ChoiMinjee who joined the band late as a Haegeum player gives a scent to the music through an echo of her sweet voice and Haegeum.

"We don't know world music. It's just music." 이라는 문구를 정면에 내세운 IJM은 서아프리카의 타악기와 인도의 현악기 시타르, 플룻을 비롯한 브라질의 목관악기와 아프리칸블루스 풍의 베이스, 한국의 현악기 해금의 조합으로 이뤄진 밴드이다.

이 기묘한 조합에는 다양한 나라의 정서가 담겨있고, 각 악기의 고유한 기법과 소리가 각자의 존재감을 뚜렷이 주장하고 있지만 그들이 어우러져 내는 소리는 단순한 통합을 넘어서서 새로운 세계로 재창조된다.

그 세계는 분명 민속음악도, 재즈도, 실험음악에 속하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그저 '월드뮤직'이라는 분류 안에 묶어놓기에는 음악의 색깔이 너무도 다채롭기에 이것은 그냥 음악이다, 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서아프리카에서 퍼커션을 공부한 해동이 만들어내는 더운 지방 특유의 건조하고 단단한 리듬은 밴드를 관통하는 척추 역할을 충실히 해낸다.
인도 바라나시에서 인디안 클래식을 전공한 한샘바위는 울림이 있는 시타르 특유의 선명한 소리로 곡조를 끌어간다.
플룻을 비롯한 브라질, 서아프리카의 목관악기를 연주하는 이기현은 IJM의 음악에 화려한 생명력을 불어넣고,
아프리칸블루스와 브라질 음악으로 기반을 다져온 베이시스트 트라비스는 자유로운 리듬감을 바탕으로 음악에 끝없는 공간감을 더한다.
이에 해금연주자 최민지의 선 고운 목소리와 결계있는 해금의 공명이 향기로운 표정 마저 더해준다.

credits

released December 7, 2016

HanSaembawy Sitar(Indian string)

LeeKihyun Flute(Soprano, Alto)
Malinke Flute(West African)
SouthAmerican Woodwind

Travis Tan Electric Bass

Haedong Djembe / Dundun / Bougarabou /
Khine / Tiol / Calabash / Tama / Bell
(West African percussion)

ChoiMinjee Haegeum(Korean fiddle) & Vocal

tags

license

all rights reserved

about

haedong/IJM Seoul, South Korea

contact / help

Contact haedong/IJM

Streaming and
Download help

Track Name: 지나가네 떠나가네 또(Flowing away again)
지나가네 떠나가네 또
지나가네 떠나가네 또
익숙해질 때쯤엔
익숙해질 때쯤엔
떠나가네 지나가네
떠나가네 지나가네 또